회원등록 비번분실



  main news
산업계뉴스
ㆍ조회: 537      
에스콰이어,엘칸토 판매량 증가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최근 새 주인을 맞은 제화 브랜드 '엘칸토''에스콰이아'가 각각 이랜드리테일과 형지의 든든한 지원에 힘입어 실적이 크게 올랐다.

 

특히 지난 1분기에는 소비 침체 및 경기 불황으로 업계 1위인 금강제화가 다소 부진한 가운데 두 업체가 각각 눈에 띄는 실적을 기록해 주목받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적자로 허덕였던 엘칸토와 에스콰이아가 패션업체에 각각 인수된 후 실적이 점차 개선되면서 지난 1분기에는 매출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엘칸토는 지난 2011, 에스콰이아는 2015년 각각 이랜드와 형지에 인수됐다.

 

엘칸토는 이랜드에 인수될 당시 매출이 191억원에 불과했으나 5년 만에 160% 성장해 지난해 매출 550억원을 올렸다. 형지에스콰이아는 지난해 매출 900억원, 영업손실 35억원을 내 2015년 보다 영업손실이 65% 줄었다. 아직 두 브랜드는 금강제화의 연매출(3천억원대)에 크게 미치지 못하지만 최근 모기업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외형 확장에 적극 나서고 있는 만큼 빠른 속도로 금강제화의 자리를 위협하며 뒤쫓고 있다.

 

특히 형지에스콰이아는 인수 직후 부실 점포를 정리·철수하고 다시 유통 채널을 확대하며 점차 사업이 안정화되는 모양새다. 에스콰이아는 인수되기 직전인 20155월 기준 203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었으나 형지에 인수된 후 그해 말 184개로 정리됐고 지난해 278개로 늘어났다. 올해는 330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여기에 형지에스콰이아는 인수 후 광고 마케팅도 강화해 인지도를 높인 결과 지난 1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71억원 늘어난 197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가격이 다소 높은 에스콰이아보다 중저가로 아울렛, 마트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영에이지의 선전으로 매출이 급격하게 올랐다.

 

형지에스콰이아 관계자는 "경기 침체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고객들이 실용적인 제품을 찾다보니 가성비가 좋은 영에이지를 많이 구매하게 된 것 같다""지난 1분기 동안 영에이지는 합리적 가격의 브랜드로 고객들에게 인식됐고 백화점에서 전개하고 있는 에스콰이아의 브랜드 가치도 많이 올라간 것으로 보여 고무적이다"고 말했다.